닐슨미디어코리아, 한국-포르투갈전 2022 카타르 월드컵 최대 이변 4위 선정

한국-가나전은 ‘2022 카타르 월드컵 최대 이변 TOP 12’ 중 6위 선정
6일 새벽 있을 한국-브라질전 승리 확률 23% 예상

2022-12-05 14:55 출처: 닐슨코리아

닐슨 그레이스노트가 공개한 2022 카타르 월드컵 최대 이변 TOP 12

서울--(뉴스와이어) 2022년 12월 05일 -- 글로벌 미디어 정보 분석 기업 닐슨미디어코리아가 2022 카타르 월드컵 최대 이변 12경기를 발표했다. 한국-포르투갈전은 4위에 선정됐다.

그레이스노트는 자사 고유의 축구 순위 예측 시스템을 사용해 이번 월드컵 기간 내 가장 이례적인 경기 결과 12선을 공개했다. 2일 5.9%의 확률을 뚫고 카메룬이 브라질에 거둔 승리가 아르헨티나가 사우디아라비아에 2-1로 패한 경기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. 한국-포르투갈전은 한국 승리 확률 19.4%로 4위에 한국-가나전은 한국 승리 확률 21.4%로 6위에 선정됐다. 10번의 월드컵 출전 중 8번 조별 리그 탈락을 기록했던 한국은 이번이 역대 세 번째 월드컵 16강 진출이다.

그레이스노트는 2002년 자사 고유의 축구 순위 예측 시스템을 개발한 후 16년간 시스템을 고도화해 스포츠 경기의 예측 성공률을 높여 왔다. 국제체스연맹 공식 순위 집계에 사용되고 있는 엘로 평점 시스템(Elo rating system)에 기반한 이 방법론은 경기 결과와 점수 차, 홈경기 여부, 상대적 우위에 따라 한 팀이 상대 팀으로부터 점수를 획득하는 메커니즘으로 분석하고 있다. 친선 경기와 월드컵, 대륙별 챔피언십의 모든 경기를 분석하되 대회 중요도에 따라 가중치를 부여하고 있다.

그레이스노트의 축구 순위 예측은 팀의 전력을 측정하는 평가를 통해 경기에서 각 팀의 승리 또는 무승부 가능성을 예측한다. 이 추정치에 따르면 승리 가능성이 가장 적은 팀이 정규 경기 시간 내에 승리한 경기가 가장 큰 이변으로 도출된다. 닐슨 그레이스노트는 월드컵 기간에도 매일 경기 일정이 종료된 후 새로운 예측 생성을 위한 시뮬레이션을 진행한다.

그레이스노트에 따르면 6일 새벽 예정된 한국-브라질전에서 한국이 이길 확률은 23%다. 그레이스노트의 최신 예측 결과는 닐슨 월드컵 데이터 허브를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.

닐슨 그레이스노트(Nielsen Gracenote) 개요

그레이스노트(Gracenote)는 닐슨(Nielsen)의 콘텐츠 솔루션 자회사로 세계 최고의 크리에이터, 배급사, 플랫폼에 엔터테인먼트 메타데이터, 콘텐츠 ID 및 기타 관련 제품을 제공한다. 그레이스노트 기술은 고급 콘텐츠 탐색 및 검색 기능을 통해 소비자가 좋아하는 TV 프로그램, 영화, 음악, 스포츠에 쉽게 연결할 수 있게 해주며, 강력한 콘텐츠 분석을 통해 복잡한 비즈니스 의사 결정을 보다 간편하게 내릴 수 있게 돕는다.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.

닐슨(Nielsen) 개요

닐슨(Nielsen)은 잠재고객 측정 및 데이터를 제공하는 미디어 정보 분석 분야의 글로벌 리더로서 전 세계 미디어와 콘텐츠를 분석하고 있다. 전 세계 모든 채널과 플랫폼에서 사용자 행동 패턴을 분석해 독립적이고 실행 가능한 인사이트를 고객사에 제공해 현재는 물론 미래의 잠재 사용자까지 연결하고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. 닐슨은 측정과 분석 서비스를 55개 이상의 국가에 제공하고 있다. 닐슨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와 공식 소셜 미디어 채널(트위터, 링크드인, 페이스북, 인스타그램)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.

이 뉴스는 기업·기관·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. 배포 안내 >
뉴스와이어 제공